해외 원정도박 중지 목적... 中, 필리핀을 '여행 블랙리스트 대상 국가'에 올릴 듯

홈 > 커뮤니티 > 카지노뉴스
카지노뉴스

해외 원정도박 중지 목적... 中, 필리핀을 '여행 블랙리스트 대상 국가'에 올릴 듯

간지녀 0 123 0 0

주필리핀 중국대사(관)은 이러한 보도사실 공식적으로는 부인

하지만 중국정부의 대대적인 제한조치로 필리핀 도박산업 타격 전망


01dbc20a1f855a403cd7776aaca177e7_1665625006_19.PNG


중국이 필리핀을 관광 블랙리스트 대상국에 올릴 수 있는 이유는 역외 카지노 사업자가 필리핀 내에서 계속 운영되고 있어 중국인들의 참여를 우려하기 때문이다.


후안 미구엘 주비리 필리핀 상원의장은 10월 11일 상원 청문회에서 황계련 주필리핀 중국대사가 전날(10일) 그와 다른 상원의원들을 만나 중국이 필리핀을 관광 블랙리스트 국가에 올렸다고 밝혔다고 일간 필리핀스타가 11일  보도했다.


주빌리 상원의장은 "현재 필리핀은 이미 중국의  블랙리스트 여행지에 올라 있다"라며 "필리핀을 찾는 관광객들이 해외 도박업에 연루될지, 중국 국민들이 조폭이나 해외 도박업을 운영하는 집단으로부터 피해를 입을지 모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러나 주필리핀 중국대사관은 11일 밤 늦게 성명을 내고 "중국은 더 많은 국민이 필리핀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혀 이러한 사실을 공식적으로는 부인했다.


동 성명은 "코로나19 발생 전 2019년 200만 명에 가까운 중국 국민이 필리핀을 여행해 중국을 필리핀에서 두 번째로 큰 관광객 출발국이 되었으며 코로나19가 끝나면 더 많은 중국인 관광객이 필리핀을 찾을 것으로 예상한다"고도  덧붙였다.


황대사와의 회의에는 중국계 필리핀인 셰르윈 가찰리안 상원의원도 참석했다.


그는 언론 인터뷰에서 중국이 아직 필리핀을 블랙리스트에 올리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황대사는 해외 카지노 산업의 지속이 필리핀 관광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경고하면서, 중국은 필리핀 해외 카지노 산업의 주요 고객원이라고 밝혔다. 


이번 청문회는 필리핀 도박산업이 2019년 필리핀 국내총생산(GDP)관련 역외 베팅 산업의 기여도가 0.67%로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관련 범죄가 증가해 상원의 우려가 커지자 열렸다.


일부 의원들은 이미 정부에 역외 도박 사업자의 운영을 금지할 것을 요구했다. 이른바 필리핀에 도박장을 개설한 국외 카지노 관리자(회사)를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중국 정부가 자국민의 필리핀 도박장 출입을  금지시키기 위해 필리핀 행 관광객 송출을 자제 내지는 제한 시킬 가능성은 큰 것으로 전망되어 향후 필리핀 도박산업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전망이다.



, , , , , , , , , , , , , , , , , , , ,

0 Comments
포토 제목
카테고리
통계
  • 현재 접속자 28 명
  • 오늘 방문자 619 명
  • 어제 방문자 1,609 명
  • 최대 방문자 2,385 명
  • 전체 방문자 565,954 명
  • 전체 게시물 22,781 개
  • 전체 댓글수 9,942 개
  • 전체 회원수 2,133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