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이드플레이, 자회사 플레이링스-플라이셔 합병 추진

홈 > 커뮤니티 > 카지노뉴스
카지노뉴스

위메이드플레이, 자회사 플레이링스-플라이셔 합병 추진

보좌관 0 370 0 0

위메이드가 위메이드플레이(구 선데이토즈) 자회사 '플레이링스'와 '플라이셔'의 합병을 추진한다. 두 회사의 주력 장르인 '소셜카지노 게임' 개발력을 한곳에 모아 'P&E 게임'(Play&Earn·돈도 버는 게임) 경쟁력을 강화하려는 전략이다. 특히 위메이드플레이의 대표 게임인 '애니팡' IP를 활용한 소셜카지노 게임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위메이드플레이는 자회사 플레이링스와 플라이셔의 합병을 추진하고 있다.


플레이링스는 지난해 4월 선데이토즈가 자회사 선데이토즈플레이와 관계사 링스게임스 합병을 통해 출범시킨 신설 법인이다. 선데이토즈플레이는 지난 2015년 설립된 모바일게임사로 국내에서 '애니팡 맞고' '애니팡 포커' 등의 소셜 카지노 게임을 운영하고 있으며, 링스게임즈는 '하이롤러베가스 슬롯'을 비롯한 2종의 소셜 카지노 게임을 해외에 서비스하고 있다.


플라이셔는 지난 2014년 설립된 소셜 카지노 게임 개발사로, 설립 이듬해 출시한 소셜 카지노 게임 '락큰캐시카지노'(Rock N’ Cash Casino)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큰 인기를 얻었다. 선데이토즈는 지난해 10월 해외 소셜카지노 사업을 강화하기 위해 플라이셔 지분 84%를 360억원에 인수했다.


지난해 12월 위메이드는 선데이토즈를 1367억원에 인수하고 사명을 '위메이드플레이'로 변경했다. 선데이토즈의 강점인 캐주얼 게임 및 소셜 카지노 게임을 'P&E' 게임으로 만들겠다는 계획에서다. 이후 이호대 위메이드커넥트 대표를 신임 대표로 선임하고,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와, 김태용 위메이드 전략기획실장을 신임 이사로 선임하면서 '위메이드 DNA'를 수혈했다.


이번 합병은 플레이링스, 플라이셔가 보유한 '소셜카지노 게임' 개발력을 한곳에 모아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의도로 분석된다. 특히 선데이토즈의 핵심 지식재산권(IP)였던 '애니팡'을 기반의 소셜카지노 게임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실제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지난 1월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애니팡을 했을 때 하루에 300원만 벌더라도 게임이 훨씬 더 재밌어진다"며 "소셜카지노 게임은 'P&E' 요소를 접목하기에 최적의 장르(분야)다"고 밝힌바 있다.


위메이드플레이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플레이링스는 지난해 매출액 303억5089만원, 영입이익 16억9908만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75% 증가, 영업이익은 61% 감소한 수치다. 플라이셔는 지난해 매출액 22억4704만원, 당기순손실 4억439만원을 기록했다. 플라이셔 실적은 12월부터 반영된 수치다.




플레이링스와 플라이셔는 연내 출시를 목표로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한 소셜 카지노 게임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두 회사의 구체적인 합병 일자 및 합병 비율 등은 공개되지 않았다. 위메이드 관계자는 두 회사의 합병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중인 사안이다"고 밝혔다.

, , , , , , , , , , , , , , , , , , , ,

0 Comments
포토 제목
카테고리
통계
  • 현재 접속자 31 명
  • 오늘 방문자 637 명
  • 어제 방문자 1,609 명
  • 최대 방문자 2,385 명
  • 전체 방문자 565,972 명
  • 전체 게시물 22,781 개
  • 전체 댓글수 9,942 개
  • 전체 회원수 2,133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